오피니언 > 社告 > 2020-07-15 오후 2:56:10

[社告] 고령군민신문 보조금 편취사건 새 국면… 보도, ‘바로 잡습니다’

본지는 2019년 12월 15일 「고령군민신문 보조금 편취사건 새 국면… 사업비 회수에 ‘빨간불’」 기사를 보도하며 기사 내용에서,
 
“보조금 편취 혐의로 처벌을 받을 경우 사업비 전체가 회수 대상으로, 회수해야 하는 금액은 지난해 사업비 전체인 4,000만 원이다. 여기에 수사결과 올해 사업도 편취가 확인될 경우 올해 사업비 5,000만 원을 포함해, 편취 의혹을 받고 있는 지난해 ‘할매할배의 날 특화사업’ 보조금 2,000만 원까지 포함하면 총 회수해야 할 금액은 1억 1천만 원이다.
문제는 고령군민신문사가 스스로 반납한 800여만 원을 제외하고 나머지 1억 원이 넘는 돈을 어떻게 회수할 것인가이다.” 라고 보도하였습니다.
 
해당 보도의 취지는 보조금 편취 혐의로 처벌을 받을 경우 사업비 전체가 회수 대상이라는 것과, 고령군민신문의 편취가 확인된 해당 사업 및 편취 의혹을 받고 있는 나머지 두 건에 대해 수사결과 편취가 확인될 경우 회수해야 할 금액이 1억 1천만 원이라는 내용입니다.
그러므로 고령군민신문이 1억 원이 넘는 돈을 편취한 것이 확인되었다고 사실을 보도한 것이 아니라, 편취 의혹을 받고 있는 사업들이 수사결과 편취가 확인될 경우 회수해야 할 금액이 1억 원이 넘는다는 취지의 보도입니다.
 
또한 “물론 고령군민신문 대표자가 해당 부동산 외 추가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거나 현금자산을 얼마나 보유하고 있는지 본지 취재로 알 수는 없으나, 일반적으로 재산이 있는 사람이 채권최고액 16억 8천만 원이라는 돈을 금융기관에서 대출해 이자를 내고 있지 않다는 것을 감안하면”이라는 보도 내용은,
 
고령군민신문 대표자가 돈을 금융기관에서 대출해 이자를 내고 있지 않다는 취지의 사실을 보도한 것이 아니라, “일반적으로 재산이 있는 사람이 이자를 내면서까지 채권최고액 16억 8천만 원이라는 거액을 대출하지 않는다”라는 취지의 보도로써, 본지의 가치판단이나 평가를 내용으로 하는 의견표현입니다.
 
본지 보도를 접하는 일반인의 기준에서 해당 보도를 오해할 소지가 없다고 판단되나, 일각에서 기사 내용을 왜곡할 수 있어 본지는 이를 다시 한 번 명확하게 바로 잡습니다.

대가야신문 카카오톡 채널 구독


  • 어제 방문자수 : 5,638   |  오늘 방문자수 : 4,356